KUSF 기자단 기사



[KUSF 대학배구 U-리그] 한양대 김지승, “리그 일위를 위해 항상 앞으로 나아가야죠"

KUVF
2019-05-13
조회수 134

김지승.jpg

[KUSF/용인=글 남현주 기자, 사진 강지원 기자] 명지대학교와의 경기에서 불안한 리시브 공까지 깔끔하게 올려주어 삼각편대를 잘 활용할 수 있게끔 활약한 김지승을 만나보았다. 


 한양대는 11일(토) 명지대학교 체육관에서 펼쳐진 명지대와의 경기에서 풀 세트 접전 끝에 3-2(20-25, 25-12, 19-25, 25-18, 15-7)승리를 거두었다. 경기 초반 리시브 불안과 서브 범실 등 다소 불안한 모습을 보였던 한양대였지만, 한양대는 마지막까지 집중력을 발휘하며 승리를 가져올 수 있었다. 오늘 승리로 한양대는 4연승과 리그 1위를 계속해서 질주하게 되었다. 


 이날 세터이자 주장을 맞고 있는 김지승은 리시브가 흔들릴 때마다 원 핸드 토스와 깔끔한 세팅을 보여주며 팀의 양 날개들이 쉽게 공격할 수 있도록 분전하였다. 


 김지승은 “승리를 거두었기는 했으나, 경기 초반에 편하게 생각하고 경기에 임해서 생각보다 어렵게 경기를 풀어나간 것 같아 아쉽다"며 간단한 소감을 밝혔다. 


 김지승은 다양한 공격루트로 공격수들이 코트를 내리꽂는 공격을 할 수 있도록 큰 역할을 담당했다. 명지대전에 관련해서 감독님으로부터 특별히 지시를 받았는지에 대해 김지승은 “정해진 세트 플레이로 빠르게 움직여서 토스를 올리라고 말씀하셨고, 그것을 실행하기 위해 코트를 누볐다”며 답했다.


 하지만 2주간의 정비기간 후, 첫 게임이여서 경기감각이 살짝 무뎌진 탓일까. 한양대는 경기 초반 1세트에서 리시브가 불안한 모습을 보이며 1세트를 내주었다. 이에 그는 아쉬워하는 모습을 보이며 “명지대전에 앞서 공격수들과 센터진들의 움직임을 분석하였다. 분석을 바탕으로 경기를 풀어나가려 했지만 초반에 집중력이 잡히지 않은 것 같다”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1세트 이후, 마음을 다잡은 것일까. 2세트에 들어서자 김지승은 안정감 있는 세트 플레이를 보여주었다. 명지대의 허를 찌르는 세터 페인트와 쭉쭉 뻗어가는 토스는 주요 공격수들이 마음 놓고 공격할 수 있는 근본적인 이유가 되었다. 이에 김지승은 “한양대의 특성인 사이드 공격은 명지대 센터진에게 읽힐 수 있다는 생각이 들어 다양한 세트 플레이를 해보자는 마인드로 경기에 임했다”며 주장으로서 팀의 강점을 잘 알고 있고 그것을 활용해 경기에 적용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양대는 오늘 5월 18일(토)에 성균관대를 홈으로 불러들여 경기를 치르게 된다. 이에 대해 김지승은 “남은 기간동안 오늘 시합을 통해 부족했던 부분을 보완하고, 기본기를 바탕으로 5연승을 거두어 리그 1위를 유지하겠다”라며 자신의 포부를 밝혔다.


출처

https://post.naver.com/viewer/postView.nhn?volumeNo=19973593&memberNo=1352526&navigationType=push

서울특별시 송파구 올림픽로 25,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 B20-2 (잠실동)

전화 02-419-4676 / 팩스 02-419-4776

Copyright C 2015 한국대학배구연맹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