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SF 기자단 기사



[KUSF 대학배구 U-리그] 블로킹 쏟아낸 조선대, 홍대 상대로 첫 승!

KUVF
2019-05-13
조회수 124

-4493183020090954535_IMG_6689.JPG

조선대 배구부 선수들이 팬들과 승리의 기쁨을 나누고 있다.

 

[KUSF=광주/글,사진 김예솔기자] 10일 광주 조선대학교 체육관에서 조선대가  홍익대를 상대로 세트스코어 3-1(25-18, 25-20, 24-26, 25-16)으로 첫 승을 따냈다. 매 경기 풀세트 접전 끝에 아쉽게 승리를 빼앗겼던 조선대에게는 그 무엇보다도 값진 승리였다.

 

 1세트와 2세트 내내 분위기는 완전한 조선대의 것이었다. 천장이 높고 조명 탓에 공이 순간순간 사라진다고 느낄 수 있는 조선대 체육관의 특성 탓에 홍익대 선수들을 적응을 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홍익대의 장점으로는 강하고 정확한 서브를 꼽을 수 있다. 그러나 주포 정성규를 포함해 모든 선수들의 서브가 통하지 않아 아쉬웠다. 조선대의 서브 범실은 총 6개였고, 홍익대는 이보다 5개 많은 11개의 서브 범실을 기록했다. 

 

 1세트 조선대와 홍익대는 14점까지 나란히 점수를 올렸다. 하지만 그 이후 리시브가 심하게 흔들리는 모습을 보이며 제대로 된 공격을 만들 수 없었다. 조선대 이태봉은 강한 공격을 넣기보단 자신의 장점인 배구 센스를 살려 페인트로 점수를 벌려나갔다. 홍익대 정성규의 공격이 라인을 벗어나며 조선대가 1세트를 선취했다. 2세트 역시 홍익대의 자체 범실과 조선대 센터진의 블로킹으로 조선대가 가볍게 가져갔다.


 3세트, 9점까지 뺏고 뺏기며 양 팀 선수들이 고군분투했다. 조선대 문지훈의 속공으로 점수를 벌려나갔다. 세터로 시합을 출전하던 조선대 김동욱까지 공격수로 전환하며 고른 볼 분배를 보여준 조선대가 계속해서 앞서나갔다. 홍익대 박종찬 감독의 흐름을 뺏어오기 위한 작전타임이 18-15점에 요청되었다. 홍익대 정태준의 블로킹이 터지며 홍익대가 무섭게 쫓아갔다. 조선대 유재안의 아쉬운 서브 범실이 나오며 3세트를 홍익대가 챙겼다.


 4세트, 조선대의 좋은 수비에 힘입어 이태봉과 박종안의 매서운 공격으로 점수는 순식간에 16-12까지 벌어졌다. 정성규의 강한 서브와 긴 팔을 이용한 시원시원한 공격으로 점수를 쫓아갔지만, 다채로운 공격을 펼치는 조선대는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조선대 문지훈 원 블로킹으로 상대의 공격을 차단하며 경기는 조선대의 승리로 끝났다.


 경기 내내 심판과 선수들 간의 언쟁으로 매끄럽지 못한 진행이 매우 아쉬웠다. 홍익대 선수들이 고군분투 했지만, 에이스인 이준과 정성규가 득점을 내주지 못하며 수비까지 흔들려 어려운 경기를 펼쳤다. 반면 조선대는 이번 시즌 들어 가장 좋은 수비력과 블로킹을 보여주었다. 이 날의 수훈선수로는 조선대 세터인 유재안이 선정되었다.


출처

https://post.naver.com/viewer/postView.nhn?volumeNo=19940640&memberNo=1352526&navigationType=push

서울특별시 송파구 올림픽로 25,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 B20-2 (잠실동)

전화 02-419-4676 / 팩스 02-419-4776

Copyright C 2015 한국대학배구연맹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