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 기자단 기사



[2020 무안대회] 목포대의 화려한 신고식, 구미대 상대로 첫승 따내

기자단
2020-08-21
조회수 280

목포대가 3-1로 구미대를 제치고 남대 B그룹 첫승을 거뒀다.

 

목포대는 21일 오전 10시 전라남도 무안군 무안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0 bbq배 전국대학배구 무안대회’ 구미대와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5-14, 25-17, 23-25, 25-9)로 승리하며 대회 첫승을 거뒀다. 


남대 B그룹 첫 경기가 시작됐다. 초반 양 팀은 신경전을 벌였다.(5-5) 먼저 치고 올라간 건 목포대였다. 12-6 경기를 리드했다. 계속해서 나오는 목포대 최명호의 빠른 중앙 공격을 구미대는 막아내지 못했다. 리시브까지 흔들리며 주춤했지만 구미대 방지섭 코치는 이강인을 투입시켜 리시브라인을 보강했다. 하지만 20점대 고지에 먼저 오른 건 목포대였다. 김세훈까지 살아나며 1세트는 목포대가 챙겼다.


구미대는 2세트 반전을 노렸다. 이신빈의 서브득점과 오태빈의 공격득점이 나오면서 경기 초반 분위기를 리드했다.(5-3) 하지만 최명호와 사동현의 연속득점으로 경기흐름은 다시 목포대로 넘어왔다. 구미대의 자체범실도 잦아졌다. 목포대 김세훈의 재치있는 페인트 공격득점이 나왔고, 사동현의 서브까지 터지며 경기흐름은 완전히 목포대로 굳혀졌다.(14-8) 구미대의 리시브라인이 무너졌고 목포대 김세훈의 서브턴을 쉽게 돌리지 못했다. 경기흐름을 잡은 목포대 박건휘는 다양한 플레이를 선보였다. 뒤늦게 구미대가 추격을 시작했지만, 따라가지 못했고 2세트도 목포대가 가져갔다.


3세트 목포대 집중력이 떨어졌다. 반면 구미대는 이신빈이 살아났다. 모든 면에서 득점을 책임지며 팀을 리드했다. 오태빈까지 가세하며 점수차를 벌려나갔다.(10-7) 목포대 박건휘는  최명호-사동현을 활용해 추격을 시작했다. 강민까지 팀에 보탬이 되며 점수를 올려나갔지만 여전히 경기의 흐름은 구미대였다. 19-16 구미대의 어이없는 범실로 분위기가 반전됐다. 목포대가 곧바로 동점을 만들었다.(19-19) 경기후반 치열한 접전이 이어졌다. 범실싸움에서 진 목포대가 구미대에 세트를 내주며 승부는 4세트로 향했다.


4세트 구미대 이신빈의 공격득점으로 시작됐다. 초반부터 팽팽한 시소양상을 이어갔다. 먼저 치고 나간건 목포대였다. 강민과 김세훈의 블로킹이 견고해졌고 구미대 선수들의 모든 공격을 차단했다. 오준영의 서브득점과 박건휘의 블로킹 득점까지 나오며 목포대는 20점에 먼저 도달했다. 박건휘가 서브에이스로 세트를 끝냈고 목포대는 남대 B그룹 첫승을 거뒀다.



[주요선수] 

목포대- 오준영 17득점 (공격 성공률 47%)

             김세훈 16득점 (공격 성공률 48%)

             사동현 14득점 (공격 성공률 48%)

구미대- 이신빈 23득점 (공격 성공률 54%)



글/ 김선희 기자

사진/ 김예솔 기자

서울특별시 송파구 올림픽로 25,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 B20-2 (잠실동)

전화 02-419-4676 / 팩스 02-419-4776

Copyright C 2015 한국대학배구연맹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