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 기자단 기사



[2020 무안대회] 해결사는 나야 나, 미친 활약 김대윤 32득점 기록

기자단
2020-08-21
조회수 306

김대윤 혼자 32득점 기록하며 예선경기를 모두 마무리했다.


충남대는 21일 오후 2시 전라남도 무안군 무안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0 bbq배 전국대학배구 무안대회’ 명지대와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2(20-25, 25-23, 21-25, 25-20, 15-10)로 승리하며 2승을 거뒀다


1세트 초반부터 치열했던 접전이 경기중반까지 이어졌다김동선과 정다운의 블로킹 득점이 나오면서 경기 흐름은 명지대로 넘어갔다.(15-12) 손준영-박성진의 시원한 공격득점까지 나오며 명지대의 분위기는 한껏 올랐다류중탁 감독이 공격자 아웃에 대한 비디오 판독까지 성공시켜 선수들의 사기는 더 올랐다공에 대한 집착도 대단했다블로킹에서 앞선 명지대가 결국 1세트를 챙겼다.


2세트 명지대가 초반부터 리드했다.(4-1) 손준영의 시원한 블로킹득점이 나왔다충남대의 자체범실이 잦아지면서 점수는 더욱 벌어졌다명지대의 블로킹벽은 더욱 견고해졌다선수들이 돌아가면서 블로킹으로 득점을 챙겼다충남대 김대윤이 팀의 분위기를 살리려고 애썼다명지대 김승구가 충남대 박민엽의 빠른 중앙 공격을 차단하면서 쉽게 분위기를 내주지 않았다.(13-9) 명지대 김재완이 미들블로커들을 활용해 빠른 플레이를 선보였다충남대 선수들이 살아났다경기후반 박민엽의 블로킹득점으로 동점을 만들었다.(22-22) 중반까지 주춤했던 충남대가 역전에 성공하며 힘들게 2세트를 가져왔다.


3세트 4-0까지 명지대가 리드했지만 곧바로 충남대가 동점을 만들었다경기 후반까지 팽팽한 시소양상이 이어졌다명지대는 박성진-손준영을 필두로충남대는 김대윤-김헌수를 필두로 점수를 올렸다계속해서 양팀이 나란히 점수를 올렸다승부는 공격 성공률에서 갈렸다명지대는 64%, 충남대는 44%였다


명지대 김재완이 4세트 시작부터 빠른 중앙 공격을 활용했다충남대 이기범 감독은 주전 선수 3명을 교체했다교체로 투입된 윤준혁-김승현-김현민이 잘 버텨줬다김대윤의 서브까지 터지며 충남대는 점수차를 벌렸다.(19-14) 이기범 감독의 교체카드가 성공하면서 4세트는 충남대가 가져갔고승부는 원점으로 돌아갔다.


5세트 시작부터 김대윤의 독보적인 활약으로 경기는 충남대가 리드했다김승현까지 가세해 무섭게 점수차를 벌렸다.(8-1) 명지대 손준영과 박성진이 뒤늦게 추격을 시작했지만 이미 많이 벌어진 점수차를 좁히기엔 역부족이였다김대윤의 득점을 끝으로 경기는 마무리됐다


[주요선수]

충남대김대윤 32득점 (공격 성공률 55%)

명지대박성진 27득점 (공격 성공률 64%)

              손준영 22득점 (공격 성공률 53%)       


김선희 기자

사진김예솔 기자

서울특별시 송파구 올림픽로 25,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 B20-2 (잠실동)

전화 02-419-4676 / 팩스 02-419-4776

Copyright C 2015 한국대학배구연맹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