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 기자단 기사



[2020 무안대회] 성균관대 2승 2패로 예선 종료

기자단
2020-08-21
조회수 340

성균관대가 조선대를 제치고 2승 2패로 예선을 마무리했다.

성균관대는 21일 오후 5시 전라남도 무안군 무안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0 bbq배 전국대학배구 무안대회’ 조선대와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5-17, 25-20, 25-17)로 승리하며 2승을 거뒀다.
                    
1세트 조선대는 전 경기들과는 다른 집중력을 보여줬다. 강력한 우승후보인 성균관대 상대로 치열한 접전을 이어갔다.(6-7) 하지만 성균관대는 높은 블로킹과 강한 공격력으로 점수차를 벌렸다. 임성진-강우석-오흥대 삼각편대가 살아났다. 문지훈이 빠른 중앙 공격을 성공시켰고 조선대는 추격에 불을 켰다. 김인영도 벌어진 점수차를 좁히려 공수활약하며 힘을 보탰다. 성균관대 김상우 감독은 원 포인트 서버로 임준범을 투입했고, 곧바로 서브에이스를 만들며 김상우 감독의 교체카드는 성공했다. 임성진이 마지막 득점을 올리며 1세트는 성균관대가 챙겼다.

2세트 초반 성균관대의 리시브가 흔들리기 시작했다. 조선대 윤효근의 강한 서브가 통했고, 유재안과 문지훈의 블로킹 득점이 나오면서 분위기가 올랐다. 김진훈이 성균관대 오흥대의 공격까지 차단하며 동점을 만들었다. 경기 후반까지 팽팽한 줄다리기가 이어졌다. 배하준이 블로킹으로 득점을 만들면서 성균관대가 2점차로 앞섰다. 조선대는 2세트 오흥대에 당했다. 오흥대는 홀로 12득점을 담당하며 팀의 주득점원으로 활약했다. 해결사가 적었던 조선대가 상대에 세트를 내줬다.

3세트는 성균관대가 경기를 리드했다. 장하랑이 조선대 김동욱의 공격을 완벽하게 차단하면서 점수차는 벌어졌다.(16:11) 조선대 박성필 감독이 박승환을 투입시킨 후 분위기가 반전됐다. 2점차로 좁혔지만, 성균관대 선수들이 다시 살아나면서 달아났다. 조선대 문지훈이 개인 시간차 공격득점을 시작으로 추격에 힘썼다. 박승환까지 가세하며 분위기를 올렸지만 끝내 성균관대의 기세를 꺾지 못하고 경기를 마무리했다.


[주요선수]
성균관대- 오흥대 26득점 (공격 성공률 73%)
          나두환 12득점 (공격 성공률 55%)
조선대- 김동욱 10득점 (공격 성공률 41%)


글/ 김선희 기자
사진/ 김예솔 기자

서울특별시 송파구 올림픽로 25,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 B20-2 (잠실동)

전화 02-419-4676 / 팩스 02-419-4776

Copyright C 2015 한국대학배구연맹 ALL RIGHT RESERVED.